한 번 죽는 것은....

이응한 목사 2020. 10. 1. 20:21

3. 죄와 심판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히브리서 9장 27절)

인간은 본능적으로 죄와 심판을 두려워한다. 죽어서 지옥 갈까봐 무서워한다. 왜 그럴까? 그것은 인간의 심령 속에 하나님이 두신 마음일 것이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죄와 심판에는 몇 가지 전제조건이 있어야 한다. 

첫째, 인간의 죄를 다스릴 절대자가 반드시 존재해야 한다. 절대자가 없다면 죄나 벌을 무서워할 이유도 없을 것이다.

둘째, 그 절대자는 인간에 대한 소유권과 통치권을 보유해야 한다. 그러자면 절대자는 창조주이어야 한다. 인간을 만들고 생명을 주지 않았다면 소유권이나 통치권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창조주도 아니면서 인간을 심판하고 지옥에 보낸다면 그것은 부당한 횡포일 것이다.
“네가 뭔데? 네가 내게 무슨 권리가 있는데? 힘세면 다냐? 너 깡패냐?” 이렇게 되겠다.

셋째, 심판이나 처벌을 할 타당한 이유가 있어야 할 것이다. 절대자가 인간에게 이성과 사리판단 능력을 부여하고 죄를 짓지 아니해야 할 이유를 알게 하고, 임무를 부여하고, 명령을 하고.....

넷째, 그 절대자 자신이 죄가 없고 거룩해야 한다. 자신이 거룩하지 않으면서 인간에게 거룩을 요구할 수는 없을 것이다. 어미돼지가 새끼돼지더러 목욕하라 하는 거 보았는가? “아가, 우리 함께 뒹굴자꾸나...”

다섯째, 절대자가 인간에게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고 또 영원히 함께 하겠다는 의지가 있어야 할 것이다. 관심이 없고 함께 할 생각이 없다면 인간이 죄의 구렁텅이에 빠져 더러워지든지, 죽든지 말든지, 냄새가 나든지 말든지 무슨 상관이겠는가?

여섯째, 절대자는 전지전능하여 모든 인간의 심령과 폐부를 감찰하고 모든 행위와 죄를 알고, 그 죄인을 빠짐없이 체포, 구금, 재판, 처벌할 수 있는 실제적 능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절대자에게 그런 능력이 없다면 수십억 인구 속에서 죄를 짓고 시치미를 뚝 떼면 속아서 어물쩍 넘어갈 테고, 혀를 날름 내밀고 도망하는 개구쟁이를 못 따라 잡는 꼬부랑 할머니 꼴이 될 것이다.

성경은 말한다. 아무도 하나님의 눈을 피할 수 없으며 아무도 심판을 피할 수 없다고. 
그런데 세상 많은 사람들이 죄와 벌을 두려워하면서 창조주 하나님 아닌 다른  존재들, 우상들 앞에 머리를 숙이고 자신에 대한 소유권과 통치권을 맡겨버리니 참 이상한 일이다.
부처? 두려워 마라, 그는 사람이다. 시바신, 크리슈나신? 무서워 마라. 그것들은 세상신, 우상들일 뿐이다. 오직 참신, 몸과 영혼을 능히 지옥불에 멸하실 전지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을 두려워하라.

'이응한 목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 생명을 보셨나요?  (0) 2021.06.18
그 길밖에 없어요.  (0) 2021.06.18
한 번 죽는 것은....  (0) 2020.10.01
태초에....  (0) 2020.10.01
기독교가 종교라고?  (0) 2020.10.01
하나님의 형상  (0) 2020.10.01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