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선물

이응한 목사 2021. 7. 8. 12:26

우리를 얼마나 사랑했으면 그럴 수가 있었을까?
가슴을 찢고 아들을 내어주신 하나님은 얼마나 아프셨을까?
십자가에 몸을 찢으신 주님은 얼마나 고통스러우셨을까?

어느 누가 이런 사랑을 베풀 수 있단 말인가?
어느 누가 이런 희생을 할 수 있단 말인가?
이보다 더 큰 희생이 어디 있고, 이보다 더 큰 선물이 어디 있단 말인가?
하나님의 선물은 제쳐두고 산타클로스 선물에 검댕 묻은 사람들아.

하나님의 아들이 아기로 오셨다.
하나님의 선물로 오셨다.

'이응한 목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 속이기 2  (0) 2021.07.14
일곱 인의 비밀  (0) 2021.07.11
하나님의 선물  (0) 2021.07.08
완전하고 영원한 단 한 번의 제사  (0) 2021.07.01
늦기 전에  (0) 2021.06.27
그 길밖에 없었습니다.  (0) 2021.06.24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